•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INSTRUCTION

그린 적중률을 높이는 노하우

2022.06.24

그린에 공을 세우려면 컨트롤이 안 될 정도로 힘껏 휘두를 필요가 없다. 국가대표를 지낸 KLPGA 이창희 프로가 그린 적중률을 높이는 4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SET UP


공을 평소보다 반 개 정도 오른쪽에 둘 것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드라이버를 잡았을 때 파워를 내는 데 집착하는 것은 용서받을 수 있지만, 아이언을 들었을 때는 얘기가 다르다. 공을 깔끔하게 컨택하는 것과 컨트롤에 모든 신경을 집중해야만 한다. 이 프로는 “공 위치 를 반 개 정도 오른쪽에 두는 것은 라이가 좋지 않은 상황이나 조금 더 정확한 컨택을 낼 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공이 오른쪽에 위치하면 다운블로 샷을 하기가 수월하기 때문. 아마추어 골퍼가 어려워하는 양잔디의 경우에도 해당한다.

이창희 프로의 TIP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공을 그린에 세우려면 힘껏 휘두를 필요가 없다. 한 클럽 길게 선택하고 그립을 짧게 잡으면 오히려 컨트롤하기가 쉽다는 점을 기억하자.


BACK SWING


백스윙은 4분의 3 크기로 유지하기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아이언 컨트롤 샷을 할 때 한 클럽 긴 것을 선 택하는 것은 언제나 좋다. 긴 클럽을 들면 스 윙 통제가 가능하고 더욱 정확한 임팩트로 그린 적중률을 높일 수 있다. 여기에 4분의 3 스윙을 더하면 금상첨화. 백스윙이 커지면 몸의 움직임이 과해지고 스웨이 또는 리버스 피봇이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서는 백스윙을 줄이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백스윙이 커지면 스웨이나 리버스 피봇이 생겨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DOWN SWING


신체의 축을 유지하며 다운스윙할 것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아이언으로 공을 띄우는 데 집중하다 보면 다운 스윙 시 몸이 원활하게 회전되기보다는 몸이 꺾이면서 배치기나 얼리익스텐션 동작이 나오기 십상이다. 다운스윙을 할 때는 셋업 시 형성한 축을 유지하는 느낌으로 신체를 움직이는 것이 좋다. 임팩트 때 가슴이 공 위에 머문다는 느낌을 유지하면 뒤땅이 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기사의 5번째 이미지

공을 과도하게 띄우는 데 집중하면 뒤땅을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DRILL


양발 모아 스윙하기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이 프로는 아이언의 임팩트 정확도와 방향성을 동시에 끌어 올리기 위한 방법으로 양발을 모아 빈 스윙 하는 것을 추천 한다. 발을 모으면 허리와 골반의 회전이 좋아지고 몸통과 팔의 움직임이 자연스러워진다는 것이 이 프로의 설명. 공을 직접 치기보다는 빈 스윙을 여러 번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 HOW TO PRACTICE

1 양발을 모은 상태에서 백스윙을 하며 몸통을 회전한다.

2 클럽을 휘두르며 가속도를 높이고 피니시 자세로 마무리한다.

3 위 동작을 1세트로 10~15회 반복한다.

INSTRUCTOR PROFILE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이창희 프로 이창희는 KLPGA 정회원이며 국가대표로 활약한 바 있다. FJ 어패럴 및 타이틀리스트 소속 프로이며 유튜브 채널 <이창희골프TV>를 운영하고 있다



노현주 기자 사진 김현동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34호

[2022년 6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