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INSTRUCTION

비거리 늘리는 훈련 4가지

2022.06.16

호쾌한 장타는 골퍼들의 로망이다. 팀 클리브랜드 골프웨어 소속 김채경 프로에게 비거리 늘리는 훈련 방법을 들어봤다.


STEP ▶ 1 스텝 스윙으로 체중 이동 느끼기

아마추어 골퍼의 스윙에서 비거리가 안 나는 가장 큰 이유는 체중 이동이 원활하 지 않기 때문이다. 김 프로는 맨몸으로 좌우로 체중을 이동시키는 스텝 스윙을 통해 비거리를 되찾을 수 있다고 말한다. 공을 직접 치지 않고 빈 스윙을 여러 번 반복해 도 좋고, 공을 여러 개 일렬로 나열하고 바로 바로 치는 연습을 해도 도움이 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 HOW TO PRACTICE


1 백스윙을 하면서 왼발 뒤꿈치를 뗀다.
2 왼쪽으로 체중을 이동시키면서 오른발 뒤꿈치를 뗀다.
3 맨몸으로 좌우 체중 이동을 하며 10회 진행한다.



STEP ▶ 2 수건을 이용해 클럽을 던지는 연습하기

팔에 힘을 주고 공을 치면 오히려 비거리의 손실을 야기 할 수 있다. 김 프로는 빨래를 털 때처럼 클럽을 던져주는 연습을 하라고 조언한다. 수건 또는 옷을 턴다는 느낌으 로 임팩트를 하면 비거리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 HOW TO PRACTICE


1 양손으로 수건을 쥔 상태로 셋업한다.
2 백스윙을 하며 수건이 등 뒤에 위치하도록 한다.
3 수건을 휘둘러 일자로 펴지도록 임팩트한다.



STEP ▶ 3 가슴 앞에 양손 교차해 체중 이동하기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는 체중 이동을 하라고 하면 하체를 옆 (오른쪽에서 왼쪽)으로만 움직인다. 다음에 소개하는 동작은 올 바른 체중 이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일정한 스윙 패스로 직진성 비거리를 견인하는 역할을 한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기사의 3번째 이미지

# HOW TO PRACTICE


1 양손을 가슴 앞에 교차한 상태에서 백스윙을 한다.
2 머리를 왼쪽으로 밀고 나가지 않으면서 피니시를 한다.



STEP ▶ 4 클럽을 거꾸로 잡고 스윙 스피드 향상시키기

스윙 스피드는 비거리와 비례 관계를 형성한다. 다음에 소개 하는 스윙 스피드를 높이는 훈련은 비거리 향상뿐만 아니라 예쁜 피니시를 완성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왼손으로 클럽을 거꾸로 잡고 휘두르면 끝. 피니시를 빠르게 넘기는 연습을 하 면 효과는 배가 된다.


 기사의 4번째 이미지

# HOW TO PRACTICE


1 왼손으로 클럽을 거꾸로 잡은 상태에서 셋업한다.
2 백스윙부터 피니시까지 빠르게 한 동작으로 휘두른다.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좌) 가벼운 나일론 골지 소재를 채용하고 스포티한 컬러 배색 디자인으로 멋스러움을 살린 5부 반팔 티셔츠, 8만9000원. (우) 랩 스타일의 사선 절개와 비대칭 아웃 포켓이 포인트인 H라인 큐롯 스커트, 13만9000원.



▶ INSTRUCTOR PROFILE

 기사의 6번째 이미지

김채경 프로 김채경은 KLPGA 회원이며 클리브랜드 골프웨어 소속이다. 장신에서 나오는 250m 장타가 주특기다.



노현주 기자 사진 김현동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34호

[2022년 6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