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FEATURE

야간 라운드 체크리스트

2022.06.09

너무 덥지도 춥지도 않은 적당한 날씨와 선선한 바람, 낭만적인 조명을 즐길 수 있는 야간 라운드의 계절이 왔다. 특별한 시간을 위한 필수 아이템 컬렉션.

 기사의 0번째 이미지


01 야간이라도 모자는 꼭 챙기기 올빼미 골퍼 중엔 햇빛이 없는저녁이니 굳이 모자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있다. 그러나 야간 라운드에서도 모자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골프 모자는 필드 위 자외선을 차단하는 용도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혹시 일어날지도 모를 타구 사고에 대비하기 위함이기도 하다. 특히 야간 라운드 중에는 조명 사각지대에 있을 때 날아오는 공을 보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마제스티골프 T32 파스텔 캡 가볍고 부드러운 원단으로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는 골프 캡, 6만원.

02 모기 퇴치제는 필수 숲과 잔디로 둘러싸인 필드는 모기가 서식하기에 가장 좋은 환경이다. 여기에 환한 조명까지 더해지니 야간 라운드에선 모기들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될 수밖에 없다. 라운드 전 한두 번 모기 스프레이를 뿌려주면 된다. 신신제약 모스키토 아웃도어 에어로솔 4시간 이상 강한 지속력을 지닌 모기 퇴치제. 100ml, 4500원. 동국제약 디펜스 벅스 더블 생후 6개월부터 부담 없이 사용 가능한 끈적임 없는 기피제. 60ml, 1만원.

03 눈에 잘 띄는 아이템 야간 라운드에는 어두운 환경 탓에 볼과 티를 찾는 것이 어렵다. 야간에는 프로숍이 닫힌 경우도 많아 여분의 볼과 티를 평소보다 많이 준비하는 것이 좋다. 계속 분실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눈에 잘 띄는 컬러 제품이나 야간 라운드용 야광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다. 카이저골프 카이저골프티 CT5 티 헤드에 넣어 사용하는 야광 골프티로 발광이 오래 지속돼 손실률을 줄인다. 1세트, 3만4900원. 볼빅 크리스털 콤비 얇은 유광 코팅으로 우수한 시인성의 컬러볼. 1더즌, 6만4000원. 아토스포츠 UV 볼 파인더 모자에 탈부착할 수 있는 레이저형 볼 파인더 제품. 컬러볼에 비추면 볼이 발광해 빛을 발산한다. 2만8900원.

04 선글라스 착용하기 야간에는 햇빛은 없지만 필드 위에 군데군데 설치된 조명 시설로 눈부심을 겪을 수 있다. 그럴 때를 대비해 선글라스를 미리 준비하자. 이리지스 골프 보글 시야식별력 증강 및 초정밀·초고해상 특수 렌즈를 사용해 핸디캡 개선에 도움을 주는 골프 전용 선글라스, 23만5000원.

 기사의 1번째 이미지


05 선크림으로 피부를 보호하자 야간 라운드라고 해서 선크림이 필요 없다는 생각은 금물이다. 해질녘 노을과 조명 시설도 피부를 그을리게 하는 위험 요소다. 라운드 전 꼼꼼히 선크림을 바르자. 뷰디아니 UV 프로텍터 프라이머 토닝 CC 강력한 자외선차단과 동시에 은은한 광채를 선사하는 CC크림. 50ml, 3만6000원. CNP 아웃도어 플루이드 선 백탁 없이 가볍게 발리는 워터프루프 타입 선. 75ml, 2만8000원. 닥터자르트 에브리 선 데이 선 스틱 끈적임 없는 프라이머 겸용 고밀착 선스틱. 19g, 2만9000원.

06 거리측정기로 경사도 파악 야간 라운드는 노캐디로 운영하는 골프장이 많아 코스를 파악하기 위한 집중력이 더 크게 요구된다.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그린 공략이 수월할 뿐만 아니라 자동 스코어링 기능까지 있는 디지털 야디지북이라면 어두운 저녁 셀프 라운드도 두렵지 않을 것이다. 보이스캐디 디지털 야디지북 Y1 3D 그린뷰를 지원하며 초정밀 그린 스캐닝 장비가 탑재돼 그린을 58단계 컬러 언듈레이션으로 제공한다. 79만9000원.

07 겉옷으로 체온 유지하기 쌀쌀한 저녁에는 체온이 낮아져 자칫 몸이 경직된 채로 스윙해 미스샷을 유발할 수 있다. 여름 골프웨어 위에 걸치기 좋은 재킷을 따로 준비해 착용하면 좋다. 아디다스골프 윈드 레디 재킷 어떤 날씨에도 흔들림 없는 스타일로 완벽한 커버력을 지닌 골프 재킷, 23만8000원.



황채현 기자 사진 정우영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34호

[2022년 6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