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FEATURE

지금 사랑받는 야간 운영 골프장

2022.06.07

최근 미국 뉴욕타임스는 ‘한국에서 골프가 인기를 끌고 있다. 야간에도 골프를 즐긴다’고 보도한 바 있다. 골프와 사랑에 빠진 한국 골퍼들이 자주 찾는 야간 골프장을 소개한다.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19 팬데믹에 지친 골퍼들에게 야간 골프는 실내에 갇혀 있 는 우울함을 날려버릴 수 있는 출구였다. 지난해에는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 방 안이 강화되며 수도권은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모임이 금지됐고, 그 여파로 2인 플레이만 가능해 강원도와 충청도로 눈을 돌려야만 했다. 하지만 거리 두기 해제로 사적 모임 인원과 영업시간 제한이 풀린 지금은 야간 골프를 즐기려는 골퍼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는 상태다. 미국 뉴욕타임스가 한국의 이색 골프 문화를 보도할 때 야간 골프장으로 소개된 인천 스카이72는 야간 운영이 가능한 코스를 36홀로 늘려 골퍼들을 맞이한다고 밝혔다.

야간 골프의 매력은 낮보다 그린피가 2만5000~3만 원가량 싸고, 티오프 시간이 오후 4시부터 7시 30분까지로 정해져 수도권에 위치한 골프장이라면 퇴근 후에도 곧바로 골프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저녁을 거르고 오는 골퍼 들을 위해 특식까지 준비한 골프장을 선택한다면 동반자들과 잊지 못할 저녁 시간을 즐기기에 충분하다. 경기 포천에 위치한 필로스CC는 야간 라운드 전 호텔식 뷔페를 무료로 제공하고, 경기 광주의 큐로CC는 노랑통닭 한 마리를 제공한다. 하지만 특별 메뉴를 제공하고 값싼 그린피가 장점이더라도 야간에 운영하는 만큼 캐디피가 인상된 곳이 있으니 사전 확인은 필수다. 주요 골프 부킹사이트에서 평점이 7점 이상(10점 만점)으로 책정된 야간 운영 골프장을 소개한다.
더 크로스비 골프클럽


 기사의 0번째 이미지

A 부킹사이트 9.1점 / B 부킹사이트 7.8점 / C 부킹사이트 8.6점


2020년 경기 이천에 개장한 더 크로스비GC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도전, 승부욕을 자극하는 코스 레이아웃이 특징이다. 자연친화적 설계를 추구하는 일본 골프장설계협회 부회장 사토 겐타로가 디자인한 이곳은 마치 독수리가 내려앉는 듯한 형상으로 조성됐다. 골내미산 자락에 27홀을 입혀 골퍼들이 자연에 대한 도전과 성취감, 미려함에 백미에 심취될 수 있도록 프리미엄 퍼블릭 골프코스를 지향한다.


루나힐스 안성 컨트리클럽


 기사의 1번째 이미지

A 부킹사이트 8.6점 / B 부킹사이트 7.8점 / C 부킹사이트 8.6점


옛 문헌에 따르면 루나힐스 안성 컨트리클럽이 위치한 경기 안성시 양성면 미산리는 산세가 너무도 아름답고 맑은 시냇물이 흐르는 곳이란 뜻으로 ‘미리내’라 불렸다. 지금은 미리내 성지로 많이 알려지면서 그 어원과 뜻을 같이하는 유서 깊은 곳에 루나힐스 안성CC가 있다. 쌍령산 자락의 많은 계곡처럼 골퍼들에게 인정이 넘치는 곳이며, 초대받고 싶은 골프장이 되도록 운영에 각별히 힘쓰는 곳이다.


대영베이스 컨트리클럽


 기사의 2번째 이미지

A 부킹사이트 8.9점 / B 부킹사이트 7.4점 / C 부킹사이트 7.8점


대영베이스CC는 남측과 서측을 잇는 능선이 마치 병풍처럼 코스를 둘러싼 형태로 아늑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자연 그대로를 보전하도록 설계된 계곡과 산악지역의 형태를 가졌으며 모험심과 도전의식을 자극하는 챌린지 코스가 특징이다. 섬세하면서도 절제되고 정확성을 요구하는 코스는 모든 골퍼에게 흥분과 설렘을 선사하기에 충분하다.


큐로 컨트리클럽


 기사의 3번째 이미지

A 부킹사이트 8.7점 / B 부킹사이트 7.8점 / C 부킹사이트 8.0점


경기 광주시 곤지암에 위치한 큐로CC는 30년 전통의 27홀 골프장이다. 서울에서 40분 거리의 뛰어난 접근성과 해발 460m 산자락에 무성하게 펼쳐진 자연림은 홀마다 독특한 개성을 자랑한다. 파인힐 코스는 울창한 소나무 숲으로 이루어진 독립된 홀이 특징이며, 오크힐 코스는 산악지형에서도 페어웨이가 평탄해 여성 골퍼가 특히 좋아한다. 2019년 새롭게 오픈한 로키힐 코스는 도전적인 골퍼에게 흥미로움을 선사한다.


필로스 컨트리클럽


 기사의 4번째 이미지

A 부킹 사이트 / 8.9점 B 부킹사이트 7.6점 / C 부킹사이트 8.8점


경기 포천의 필로스CC는 수도권 인근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나다. 자연과 코스의 경계를 허문 원시림 속에 들어앉아 공격적이면서도 섬세한 코스를 품고 있는 27홀 퍼블릭 코스다. 가장 나중에 만들어진 남 코스 6번홀은 뛰어난 비경으로 기념 사진을 담아가는 포토존으로 유명하며, 야간 라운드 전 고객에게 호텔식 뷔페를 무료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동촌골프클럽


 기사의 5번째 이미지

A 부킹사이트 9.0점 / B 부킹사이트 8.4점 / C 부킹사이트 9.0점


중부내륙고속도로와 동서고속도로가 만나는 중부권 교통 요지에 자리 잡은 동촌GC는 충북 충주 나들목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동촌은 최적의 코스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골프 대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며, 이러한 전통을 기반으로 관리되는 동촌의 코스 품질 기준은 골퍼에게 언제나 쾌적한 라운드 가치를 제공한다. 동 코스는 계곡을 즐기며 바위를 병풍 삼아 플레이할 수 있고, 서 코스는 능선과 분지를 따라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한다.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


 기사의 6번째 이미지

A 부킹사이트 8.9점 / B 부킹사이트 8.4점 / C 부킹사이트 8.4점


경기 용인시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난 써닝포인트CC는 골퍼들이 퇴근하고 찾기 좋은 명소로 입소문이 나 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사계절 따뜻하고 시원한 바람을 만끽하며 골프를 즐길 수 있어 많은 사랑을 받는 곳이다. 변화하는 자연과 사람이 조화를 이룬 행복한 공간에서 골퍼들이 활력과 심신의 여유로움을 찾을 수 있는 쉼터로 안성맞춤이다.


오크힐스 컨트리클럽


 기사의 7번째 이미지

A 부킹사이트 10.0점 / B 부킹사이트 7.2점 / C 부킹사이트 9.0점


2007년 신규 오픈한 스키빌리지와 18홀 골프코스는 잭 니클라우스가 설계한 곳으로 유명하다. 그린에 굴곡을 많이 줘 변화를 유도하며, 난도 높은 코스 설계로 도전적인 골퍼를 자극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친환경적 설계를 위해 산을 깎지 않고 인공 다리인 초대형 이글 브리지를 건설하는 한편 모든 홀에서 자연과 하나가 되는 아름다운 전경을 살리고자 아낌없는 투자를 했다.


떼제베 컨트리클럽


 기사의 8번째 이미지

A 부킹사이트 8.9점 B 부킹사이트 7.8점 C 부킹사이트 8.4점


충북 청주에 위치한 떼제베CC는 동, 서, 남, 북 코스로 이뤄져 다양한 코스 설계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동 코스는 심신의 안정과 편안함을 추구하는 곳으로 시그니처 홀은 1번이다. 서 코스는 변화무쌍한 그린과 대적해야 하는 곳이며 시그니처 홀은 9번이고, 남 코스는 호쾌한 장타자가 드라마틱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북 코스는 아기자기한 설계가 더해져 골프게임의 진수를 느낄 수 있으며 시그니처 홀은 8번이다.






노현주 기자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34호

[2022년 6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