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BEAUTY

앰풀로 피부 탄력 완성하기

2022.11.15

탄력을 잃기 쉬운 겨울철은 수분감이 강하고 쫀쫀한 제형의앰풀이 절대적으로 필요해지는 시기다. 아무리 화장품을 발라도 피부가 푸석하고 칙칙하다면 보약처럼 집중 케어가 가능한 고농축 앰풀로 관리해 보자.


앰풀형 화장품은 고농축 영양 제품으로 일반 스킨케어 제품보다 피부 개선 효과를 더욱 빠르고 직접적으로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10mL 내외의 작은 용기에 일정 기간의 사용량이 소분돼 있는 것이 특징인데, 이는 외부 접촉을 차단하고 성분의 변질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따라서 피부에 바를 때도 손을 거치지 않고 페이스 위에 제형을 떨어뜨리는 방법이좋다. 시중에 출시된 앰풀 제품이 대부분 스포이드나 주사제 형태인 이유다.

앰풀형 화장품은 고농축 영양 제품으로 일반 스킨케어 제품보다 피부 개선 효과를 더욱 빠르고 직접적으로 얻을 수 있다. 장점이 있다. 10mL 내외의 작은 용기에 일정 기간의 사용량이 소분돼 있는 것이 특징인데, 이는 외부 접촉을 차단하고 성분의 변질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따라서 피부에 바를 때도 손을 거치지 않고 페이스 위에 제형을 떨어뜨리는 방법이 좋다. 시중에 출시된 앰풀 제품이 대부분 스포이드나 주사제 형태인 이유다.

앰풀형 제품은 주로 소분돼 있는 분량을 몇 주에 걸쳐 사용하도록 권장한다. 보통 일주일에 1회씩 짧게는 4주, 길게는 8주간 이용하는 프로젝트로 구성된 제품이 많은 편이다.

앰풀이 워낙 소량이라 많이 바르면 효과를 더 빠르고 쉽게볼 거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앰풀은 주요 영양 성분을 고농축으로 압축한 제형이라 제품설명서에서 권장하는 양만 발라줘도 충분히 효과를 볼 수 있다. 괜히 지나치게 많은 양을 한꺼번에 발라줄 경우 오히려 피부 트러블이 유발되거나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질 위험이 있다.

한편 앰풀은 기초화장 단계에서 토너로 피부결을 정돈한 후 에센스 대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앰풀 자체가 에센스의 고농축된 성분이 집약돼 있는 제형이기 때문이다. 보다 강력한 피부 보습을 원한다면 에센스나 세럼에 앰풀을 추가로 사용해도 괜찮으나, 제형이 피부 표면에 겉도는 밀림 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최근에는 베이스 메이크업 전 단계 등에 사용이 가능한 AM형과 나이트 케어 단계에 용이한 PM형으로 제품군이 나뉘어 출시되는 앰풀도 등장했다. 샹테카이 양진화 부장은 “골드 리커버리 앰풀의 경우 시간대에 따라 제형을 달리출시함으로써 데일리 및 나이트 케어가 모두 가능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위에서부터) 동인비 진 앰풀 컨센트레이트 정관장홍삼에서 유래한 홍삼콜라겐과 24K 퓨어골드를동인비만의 기술로 결합시킨 앰풀로 사용 4주 후 피부 보습과 탄력, 주름 개선 효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다. 10ml × 4개, 29만원. 달바 화이트 트러플 92 어드밴스트 앰풀 인공향료 및 인공색소 등 자극적인 성분이 없으며 화이트 트러플이 92% 함유돼 피부에 미네랄과 항산화 효과를 선사한다. 12ml × 2ea, 12만원. 티르티르 콜라겐 코어 3X 프로그램 100% 순수 저분자 콜라겐과 트리플 콜라겐의 시너지로 피부 코어의 힘을 바로 세우는 토털 안티에이징 제품이다. 10ml x 4ea, 12만9000원.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위에서부터) 숨37˚ 워터-풀 인텐스 인리치드 앰풀 일주일에 한 병씩 4주 집중 프로그램으로 풍부한 수분감을 얻을 수 있다. 600년 전통 발효 기법의 배꽃 이화곡으로 만든 핵심 성분이 윤택한 피부를 선사한다. 15ml × 4개, 18만원. 피지오겔 사이언수티컬즈 더 링클-스탑 백 세럼 170년 독일 피부과학을 담아 깊은 주름을 없애주는 포뮬러로 사용 2주 만에 주름·탄력·보습 등 3중 안티에이징을 완성한다. 7ml × 4개, 7만9000원. 샹테카이 골드 리커버리 인텐스 컨센트레이트 P.M 골드 헵타펩타이드와 새로운 자연유래 성분이 어우러진 특별한 포뮬러가 밤 사이 안색을 밝게 하고 영양을 보충한다. 6ml × 4개, 50만원.



황채현 기자 사진 김현동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39호

[2022년 11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