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LESSON

오디세이와 함께하는 퍼팅 A to Z 시리즈 반복 연습과 에티켓으로 그린 위 강자되기

2022.09.15

퍼팅의 고수가 되려면 기술, 멘털, 에티켓 등 다양한 부분을 신경써야 한다. 퍼팅 훈련 도구를 활용한 연습 방법부터 벌타를 받지 않기 위한 그린 위 매너, 기본 소양인 에티켓까지 폭넓게 소개하니 올시즌에는 그린 위 강자에 한 발짝 다가가 보자.

Drill

선수들의 그린 주변 핀 근접도는 최고의 선수로 가는 척도가 된다. 그리고 퍼팅 능력은 그 중심에 있다. 퍼팅의 왕도는 없지만 선수들은 무한 반복이 퍼팅 자신감을 끌어올려주는 유일한 열쇠로 꼽는다. 경기 전날 호텔 방에서 동전 두 개를 쌓아 올린 후 동전 한 개만 퍼터로 걷어내며 감을 잃지 않도록 무한 반복하는 사례는 흔하게 목격된다. 그린 위 강자가 되기 위해서는 아마추어 골퍼 역시 반복 훈련만이 답이다. 퍼터의 명가 오디세이가 개발한 퍼팅 트레이닝 키트를 통해 특별한 연습 방법을 체득하고 감을 잃지 않도록 반복 훈련을 해보자.

다기능 홀컵으로 가장 이상적인 힘과 방향으로 홀인 하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많은 아마추어 골퍼는 퍼팅 시 힘 조절에 실패한다. 거리감이 맞지 않아 홀을 한참 빗나가는 것은 예사. 한참 도망간 공은 퍼트 라인에서 멀어져 방향성에 대한 공포심도 크게 만든다. 다기능 홀컵은 스스로 스피드를 조절하고, 가장 이상적인 힘과 방향으로 공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세 개의 홈을 어떤 방향으로 두는지에 따라 방법이 다르니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 보길 권한다.


01 ▶ 다기능 홀컵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다기능 홀컵의 삼선과 퍼팅 방향을 평행으로 두면 정확도 연습에 도움이 된다. 스퀘어 홀컵의 직경은 실제 홀 사이즈(108mm)와 동일하게 설계돼 홀컵의 좌, 우, 중앙을 타깃으로 두고 공을 굴리면 방향성과 정확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삼선과 퍼팅 방향을 수직으로 두면 힘 조절 연습에 도움을 준다. 공이 LONG 구간에 들어가면 홀컵보다 60~80cm 지나간 것이며, GOOD 구간에 안착하면 40~60cm, SHORT 구간에서는 20~40cm 더 간 것으로 보면 된다. 그린 스피드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가장 이상적인 퍼팅은 공이 홀을 40~60cm 지나는 힘으로 스트로크하는 것이라고 한다.


02 ▶ 퍼팅 레일

퍼팅 라인 레일을 따라 직진성 향상시키기


 기사의 3번째 이미지
 기사의 4번째 이미지

▲ 공이 레일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하며 반복 훈련하는 것이 좋다.


퍼팅 라인 레일을 사용하면 퍼팅 스트로크와 임팩트 시 페이스 앵글이 목표 방향과 스퀘어(90도)로 맞추는 방법을 알게 된다. 플레이트에 공을 올려 퍼팅을 시도했을 때 중앙 홈을 벗어나지 않고 공이 똑바로 굴러가도록 스트로크를 하면 끝이다. 공이 레일에서 떨어지면 헤드가 열리거나 닫혔다는 신호이니 다시 공을 올려두고 훈련을 반복하면 된다.


03 ▶ 스위트 스폿 교정 바
페이스에 센터 바를 부착해 스위트 스폿에 맞히는 연습하기


 기사의 5번째 이미지


 기사의 6번째 이미지

▲ 간격을 점차 좁혀가면서 난도를 높이면 기량 향상에 도움이 된다


당연한 소리겠지만 퍼팅에서도 스위트 스폿에 맞지 않는 공은 똑바로 가지 않는다. 센터 바를 페이스 중심에 40mm 간격으로 부착한 후 공을 똑바로 굴리면 스위트 스폿에 공을 맞히는 느낌을 익힐 수 있다. 40mm 간격이 익숙해지면 점차 좁혀가면서 난도를 높이면 된다. 센터 바에 있는 부착 테이프는 물로 씻은 후 재사용하면 된다.


Etiquette

퍼팅을 하는 그린은 골프장의 그 어느 곳보다도 가장 중요한 공간이다. 한 타가 우승상금을 결정하는 프로 무대에서는 그린에서 규정을 지키지 않을 경우 엄격하게 2벌타를 받게 된다. 그러나 규정에 앞서 무엇보다 동반자에 대한 에티켓을 가장 잘 지켜야 하는 곳이 그린이기도 하다. 동반자끼리 기분이 상 하지 않게 배려하며 원활한 플레이를 하기 위한 필수 에티켓을 소개한다.
1 마크는 빠르게, 스스로 할 것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온 그린에 성공했다면 다른 플레이어에게 지장이 가지 않도록 마크를 해야 한다. 캐디가 마크해줄 때까지 기다리는 것보다 빠르게 마크한 후 공을 집는 것이 동반자를 위한 매너이고 규정이다. 스스로에게 주어진 시간을 더 활용하기 위한 방법이기도 하다. 골프룰대로 한다면 퍼팅 시 정지해 있는 공을 건드리면 공을 친 플레이어가 2벌타를 받게 되니 상대가 마크를 하지 않았다면 요구하는 것이 좋다.


2 피치마크는 수리하는 것이 매너


 기사의 8번째 이미지

그린 위에 내 공이 떨어진 자국인 피치 마크는 꼭 수 리해야 한다. 그린에 많은 피치 마크가 있을 경우 짧은 거리의 퍼트도 빗나갈 수 있다. 동반자를 배려하기 위해서는 내가 남긴 피치 마크는 즉각 수리하고 떠나는 것이 매너다. 또 잔디의 재생을 위해서도 필요한 부분이므로 18홀 내내 피치 마크 수리기를 들고 다니는 것을 권한다.


3 그린에서 신발을 질질 끌거나 뛰지 않기


 기사의 9번째 이미지

그린 위에서 스파이크 골프화를 질질 끌면서 걷거나, 뛰어 다니거나 혹은 퍼터로 그린을 찍는 등의 행위는 잔디의 손상을 야기한다. 이는 다른 플레이어의 퍼팅에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잔디를 보호하며 조심스럽게 보행하고 행동하는 것이 그린 위 매너라고 할 수 있다.
4 남의 퍼트 라인 밟지 않기


 기사의 10번째 이미지

퍼트 라인은 일종의 성역과도 같다. 퍼트 라인은 그린에 올라간 공과 홀을 연결한 가상의 선으로, 발로 밟은 자리에 발자국이 생긴다면 퍼팅에 방해가 되므로 상대방에게 큰 실례를 범하는 일이 된다. 또 다른 플레이어의 퍼팅 시야를 방해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홀 바로 뒤에 서거나 상대방 근처에 서 있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내 그림자가 방해가 되지 않는지 체크하는 것도 좋은 매너를 갖는 습관이 될 수 있다.
5 정숙한 플레이

그린에서는 다른 플레이어의 퍼팅이 끝날 때까지 조용히 집중 해야 한다. 상대방의 플레이를 기다리지 않고 소리 내어 움직이거나 잡담을 하는 것을 비매너 행위임을 인지해야 한다.


6 슬로 플레이 지양

퍼팅은 스코어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다. 신중해야 하는 점은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너무 오랜 시간 퍼터를 들고 플레이 하지 않는다면 동반자 모두 흐름이 끊기게 된다. 이런 슬로 플레이는 모두에게 피해를 줄 수 있으니 지양해야 한다.


▶ Instructor ProfIl

 기사의 11번째 이미지

권순우 프로 권순우는 블리스 골프아카데미 원장이다. 론치모니터를 통한 수치 분석과 퍼팅 레슨이 강점이다.





노현주 기자 사진김현동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37호

[2022년 9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