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GOLF LOOK

니트 쇼핑 리스트

2021.10.14

운동에 체급이 있듯, 옷에는 가격이 있다. 올 가을 꼭 사야 할 국대급 니트를 가격대에 따라 분류했다.

REASONABLE
BUDGET ₩100,000~300,00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헤지스골프 영국을 대표하는 60년 전통의 캐릭터인 패딩턴 베어와의 위트 있는 만남으로 완성된 컬렉션.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부드러운 캐시미어로 만들었으며, 자수로 된 패딩턴 캐릭터가 사랑스러움을 더한다. 캐시미어 스웨터, 26만8000원.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왼쪽) ▲ 아디다스골프 우먼 프라임그린으로 만든 친환경 제품으로 밑단에 탄탄한 골조직을 적용해 꼭 맞는 핏을 제공한다. 크루넥 스웨터, 15만8000원. (오른쪽) ▲ 까스텔바작 부드럽고 따뜻한 원사를 사용해 착용감이 뛰어나다. 가슴에 볼드한 아트 패턴이 필드 위 모습을 돋보이게 만든다. 옐로 라운드 니트, 18만원.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왼쪽) ▲ 팬텀스포츠 전체적으로 심플한 블랙 니트에 슬리브 안쪽으로 화이트 배색 처리를 해 팔이 가늘어 보인다. 배색 라운드 니트, 19만8000원. (오른쪽) ▲ 핑어패럴 한쪽에만 마치 큰 커프스가 달린 것처럼 블랙 배색을 줘 스윙 시 팔이 길어 보이는 효과가 있다. 코랄 컬러 골지 하이넥 니트, 23만8000원.



PREMIUM
BUDGET OVER ₩300,000~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세인트앤드류스 보는 것만으로도 따뜻함이 느껴지는 그레이 니트. 반듯한 칼라 디자인과 소매 부분의 페이크 커프스 장식, 귀여운 리본 디테일로 포인트를 주었다. 59만8000원.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왼쪽) ▲ 테일러메이드어패럴 한쪽 어깨에 세로 로고 레터링이 돼 있으며 골지 소재를 믹스매치해 더욱 멋스럽다. 소재 믹스 배색 하이넥 니트, 33만9000원. (오른쪽) ▲ 파리게이츠 사랑스러운 스페이드 패턴이 앞과 뒤에 전체적으로 적용된 라운드 니트. 바지와 스커트 어디에도 잘 어울린다. 스페이드 패턴 니트, 37만8000원.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왼쪽) ▲ 링스 독특함이 돋보이는 월페이퍼 디자인의 풀자카드 니트로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풀자카드 모크넥 풀오버, 43만8000원. (오른쪽) ▲ 캘러웨이 어패럴 캐시미어 100%로 구성돼 가볍고 암홀 및 어깨 부위 코줄임 작업으로 자연스러운 핏과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셰브런 캐시미어 스웨터, 43만8000원.



REASONABLE
BUDGET ₩100,000~300,000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아디다스골프 스포츠의 에너지가 담긴 대담한 전면 프린트가 돋보이는 골프 스웨터. 울이 포함된 니트 혼방 소재가 더욱 따뜻하고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재활용 원료가 사용된 친환경 제품이다. 크루넥 그래픽 스웨터, 14만8000원.

 기사의 7번째 이미지

▲ 까스텔바작 아크릴, 면, 폴리 혼방 원사를 사용해 복원력과 경량성이 우수한 라운드넥 니트 풀오버, 18만원. ▲ 헤지스골프 사선 컬러 배색 짜임이 고급스러운 라운드넥 스웨터로 가볍고 소프트한 원사를 사용해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19만8000원.

 기사의 8번째 이미지

(왼쪽) ▲ 와이드앵글 가슴과 뒷목 쪽에 들어간 로고 장식이 고급스러워 보인다. 얼굴 톤을 밝게 만드는 민트 컬러 로고 포인트 풀오버, 21만9000원. (오른쪽) ▲ 마코 비비드한 레드 컬러가 인상적인 제품으로 넥 지퍼의 열림 정도에 따라 이너 연출을 다양하게 할 수 있다. 레드 반집업 스웨터, 25만8000원.



PREMIUM
BUDGET OVER ₩300,000~



 기사의 9번째 이미지

타이틀리스트 독특한 인사이드 프린팅 기법을 활용해 은은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시그니처 프린트 니트웨어로 신축성이 강화된 캐시미어 소재가 적용됐다. 투어핏 S 스웨터, 75만8000원.

 기사의 10번째 이미지

▲ 링스 소매 라인과 이중 칼라가 포인트인 다크 블루 컬러의 라운드 풀오버 스웨터, 33만8000원. ▲ 닥스골프 시그니처 로고 장식으로 고급스러운 무드가 연출된다. 울 캐시미어 혼방 소재를 사용해 매우 부드러운 터치감을 선사한다. 42만원.

 기사의 11번째 이미지

(왼쪽) ▲ 맥케이슨 3개의 원이 서로 엮여 있는 독특한 프린트가 인상적인 스웨터. 톤 다운된 다크 그린 컬러가 뉴트로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삼원 자카드 니트, 48만3000원. (오른쪽) ▲ 세인트앤듀르스 베이지 컬러의 니트에 칼라만 화이트로 포인트를 주어 얼굴을 한층 밝아 보이게 한다. 래글런 캐시미어 니트, 69만8000원.





장윤정 기자 사진 김현동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26호

[2021년 10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