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INSTRUCTION

PICK YOUR COLOR!

2019.10.15

다채로운 컬러로 여성 골퍼의 마음을 사로잡는 2019년형 클럽들.



: REAL PURPLE

 기사의 0번째 이미지
PING 핑 G Le2 드라이버 G Le2 드라이버는 2019년 큰 인기몰이를 했던 G410과 닮은 클럽이다. 주요 특징은 관용성 높은 디자인이 견인하는 방향성, 공기역학 디자인이 선사하는 빠른 헤드 스피드와 비거리 향상이다. 제품군 전체에 성능 향상을 보장하는 것은 물론 피팅에 높은 가치를 둔 브랜드답게 여성들이 자신의 게임에 맞는 이상적인 세트를 찾는 피팅 옵션을 확장한 것이 특징이다. G Le2의 헤드는 로프트와 라이각을, 샤프트는 무게와 플렉스, 길이를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그립까지 선택할 수 있는 ‘골퍼 맞춤형’을 추구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XXIO 젝시오 프라임 로얄 에디션 레이디스 드라이버 한국 골퍼의 스윙과 취향 등을 분석해 제작된 젝시오 프라임 로얄 에디션. 로즈골드 컬러를 적용해 은은한 광택으로 여성스러움을 강조했다. 편안한 스윙과 비거리 증대라는 젝시오의 기술력이 그대로 담겨 있으며, 새롭게 적용된 SP-1000K 샤프트는 팁 부분의 유연성과 복원력을 더욱 높였다. 기존 모델보다 가벼워진 헤드와 51AF- 프리미엄 컵페이스 구조는 스위트 스폿의 범위를 전작보다 103% 넓혀 반발력을 극대화했다.

: COOL BLUE

 기사의 2번째 이미지
MIZUNO 미즈노 GX-f 유틸리티 여성의 비거리 한계에 도전한다는 캐치프레이즈로 나선 GX-f는 기존의 클럽보다 5~13g 가벼워진 설계로 힘이 달리는 여성 골퍼들도 손쉽게 헤드 스피드와 비거리를 향상시켜준다. 부드러운 타구감과 정확한 방향성을 실현하는 ‘M퓨전 샤프트’를 채용하고, 헤드 페이스의 중심은 두껍게, 주변부는 얇게 설계한 딥페이스 구조를 더해 반발력을 높인 것이 특징. 헤드의 크라운은 보다 플랫하고 사이드는 둥글게 설계해 임팩트 시 깊고 맑은 타구음을 선사한다.

ONOFF 온오프 레이디 컬러 커스텀 아이언 ‘파워 웨이브’를 장착한 솔의 수축과 복원을 통해 공을 강하게 밀어내면서 긴 비거리를 실현해 주는 온오프 레이디 아이언은 빗맞은 샷에도 거리의 손실이 적다는 것이 강점이다. 보디와 페이스를 일체형으로 설계해 보다 확대된 반발 영역을 갖췄으며, 고강도 신소재를 채용한 페이스는 힘이 약한 여성 골퍼에게도 높은 초속과 경쾌한 타구감을 제공해 자신감을 채워주는 클럽으로 손색이 없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ONOFF 온오프 라보스펙 FF-247Ⅱ 여성용 아이언 온오프 라보스펙 FF-247Ⅱ는 ‘FLY FAR’ 컨셉으로 개발돼 비거리가 짧아 고민하는 여성 골퍼에게 안성맞춤인 클럽. 핵심 기술은 볼의 초속을 높여주는 온오프의 독자적인 ‘파워 트렌치(홈)’이다. 외관은 전통적이며, 고급스러운 간 메탈 이온 플레이팅 마감 처리를 더해 스크래치가 나지 않는 것이 특징. 다이와 카본 테크놀로지가 접목된 스무드킥 오리지널 전용의 카본 샤프트는 공을 쉽게 띄우고, 타점이 흔들리면서 생기는 불안감을 감소시켰다.

: FRESH GREEN

 기사의 4번째 이미지
CALLAWAY 캘러웨이골프 에픽 플래시 여성용 페어웨이우드 에픽 플래시 페어웨이우드는 인공지능(AI) 기술로 완성된 혁신적인 플래시 페이스를 채용해 모든 레벨의 여성 골퍼에게 더 긴 비거리를 선사하는 것이 강점이다. 헤드를 견고하게 잡아주는 두 개의 바(제일브레이크 기술)는 운동에너지를 페이스에 집중시켜 더 빠른 볼 스피드를 만들어내며, 탄도를 조절하는 옵티핏 호젤의 무게는 가벼워져 높은 탄도와 더 먼 비행 거리를 양립시켰다.

HONMA 혼마골프 투어월드 XP-1 여성용 드라이버 혼마골프 투어월드 패밀리의 새 라인인 XP-1(eXtra Performance-1) 은 투어선수들에게 사랑받는 TW747의 유저보다 조금 느린 스피드의 플레이어가 사용하기에 최적화된 것이 특징이다. 쉬운 조작을 위해 440CC 헤드를 채용하고, 총 무게를 가볍게 하기 위해 ‘P-SAT’를 삭제하는 등 남성 클럽에서 변형하는 것이 아닌 오직 여성을 위한 새로운 설계를 시도했다는 점이 눈여겨볼 만하다.

 기사의 5번째 이미지
ONOFF 온오프 레이디 컬러 커스텀 페어웨이우드 페이스의 두께를 한계치까지 얇게 해 반발 성능을 끌어올린 하이머레이징 컵페이스를 채용하고, H자형 구조의 3단 페이스 설계를 더해 긴 비거리를 견인하는 페어웨이우드. 레이디 전용 오리지널 경량 샤프트는 타점이 불안정한 여성 골퍼에게 안정적인 샷을 제공하며, 96가지 컬러 조합(4가지 색상의 배지, 6가지 색상의 샤프트, 4가지 색상의 그립을 믹스)을 할 수 있는 컬러 커스텀 시스템을 이용하면 개성 있고 세련된 클럽을 완성할 수 있다.



editor Roh Hyun Ju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02호

[2019년 10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