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INSTRUCTION

부드러운 골프 스윙&피트니스

2018.10.01

물 흐르듯 부드러운 골프 스윙은 공을 더 쉽게 원하는 지점으로 보내도록 도와준다.
KLPGA 강다나 프로와 골프 피트니스 트레이너 선종협이 스윙을 보다 유연하고
부드럽게 하기 위한 골프 팁과 신체 단련법에 대해 소개한다.



ADDRESS

골프 스윙은 역설적으로 힘을 빼야만 힘찬 스윙이 만들어진다. 힘을 빼려면 신체를 경직시키지 않아야 한다. 투어 프로의 샷을 자세히 보면 스윙을 시작하기 전에 타깃 방향으로 아주 살짝 눌렀다가(포워드 프레스) 테이크백을 시작하거나 일정한 루틴을 가지고 손목을 푸는 동작을 한다. 눈에 잘 보이지는 않지만 미세한 동작이 정지된 동작을 할 때 경직을 풀어주는 것이다. 강다나 프로는 “어깨를 축 늘어뜨리고 그립을 잡는 동작을 하라”고 권한다. 이는 심리적으로 안정적인 어드레스를 완성하고 군더더기 없이 부드러운 스윙을 하는 데 도움 을 준다고 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어깨가 너무 경직돼 있거나 힘이 들어가면 백스윙 시 자연스런 어깨 움직임에 방해가 되므로 좋은 샷 을 기대하기 어렵다.



러시안 트위스트

안정적인 골프 스윙을 하려면 밸런스도 중요하지만 척추의 정렬 상태를 올바르게 유지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다음 소개하는 동작은 복부의 외측(외복사근, 내복사근)을 단련하고 척추의 균형을 바로잡는 데 도움이 된다. 척추가 불안정하면 목이 떨어진다든지, 허리가 너무 펴진다든지 등의 이유로 부드러운 스윙을 구사할 수 없으므로 이동작을 꼭 단련할 것.
 기사의 2번째 이미지

➊ 바닥에 앉아서 엉덩이로만 체중을 버티고 몸을 V자로 만든다. ➋ 발뒤꿈치를 지면에 고정하되 강하게 지지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➌ 복부의 힘을 유지하면서 몸통을 좌우로 회전시킨다. ➍ 좌우 교차를 1회로, 10회 4세트 진행한다.



TOP OF SWING

강 프로는 “스윙은 한번에 이뤄지기 때문에 구간을 나누어 생각하는 것은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리드미컬한 백스윙은 반드시 부드러운 다운스윙을 견인한다”고 말했다. 골프에서는 백스윙이 완벽하면 다운 스윙은 저절로 된다는 것이 정설로 통한다. 좋은 백스윙을 완성하려면 리드미컬하게 원피스로 클럽을 한번에 쭉 올려주는 동작을 취해야 한다. 중간에 리듬이 끊기면 손에 힘을 주게 되고, 백스윙 톱에서 이미 힘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채를 잘 던져줄 수 없게 된다.

 기사의 4번째 이미지
 기사의 5번째 이미지

클럽을 한번에 들어올려 백스윙 톱을 완성하고 3초간 의 여유를 주며 다운스윙으로 전환하면 보다 리드미 컬한 스윙을 완성할 수 있다.



백스윙 로테이션

부드러운 백스윙 톱을 형성하려면 어깨의 긴장감을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 다음 소개하는 동작은 백스윙 시 긴장감을 줄이고, 더 큰 회전 반경을 실현하게 하는 스트레칭이다. 이는 부드러운 스윙을 수월하게 하며 백스윙 아크를 효과적으로 크게해 비거리 향상에 도움을 준다. 골프를 치기 전에 이 동작을 수행하면 리드미컬한 백스윙을 완성할 수 있다.

 기사의 6번째 이미지

➊ 밴드를 준비하고 왼쪽 팔을 편 상태로 밴드를 잡는다. ➋ 오른쪽 팔꿈치 아래에 밴드를 위치시킨 후 팔꿈치를 90도 구부린다.

 기사의 7번째 이미지

➌ 오른팔을 외회전시키며 백스윙을 하는 동작을 취한다. ➍ 반대쪽 스윙 자세도 진행한 후 한 쪽당 15회씩 진행한다.



 기사의 8번째 이미지

PROFILE │강다나 프로 강다나 프로는 2008년 KLPGA에 입회했으며, 요진건설 여자골프단 소속이다. JTBC골프채널 SG골프 더매치 4에 출연했으며, 군더더기 없이 부드러운 스윙으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기사의 9번째 이미지

INSTRUCTOR PROFILE │선종협 선종협은 KMW 소속 피트니스밴 팀장이며, KLPGA투어 프로를 다수 지도하고 있다.







editor Roh Hyun Ju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189호

[2018년 9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