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INSTRUCTION

야마하골프와 함께하는 예쁜 스윙 만들기

MAKING A BEAUTIFUL SWING

2018.06.15

기본에 충실한 그립과 어드레스가 스윙을 더 아름답게 한다. 여성 전문 골프웨어 브랜드페어라이어의 윤지나대표와 함께 보기에도 좋고 정확성도 높이는 예쁜 스윙을 만들어보자.



POINT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좋은 그립은 어깨가 경직되는 현상을 방지한다. 그립은 골프의 출발점이라고 할 수 있다. 클럽을 잘못 쥐면 어깨가 경직 되면서 신체의 축이 무너지고, 이로 인해 스윙이 망가지는 경우가 생긴다. 다음 소개하는 그립 잡는 노하우를 참고해 예쁜 스윙 만들기의 첫 단추를 잘 꿰어보라.
 기사의 1번째 이미지
1 총을 쏘는 모양으로 잡아라 왼손은 엄지와 검지를 뺀 나머지 세 손 가락으로 잡는다. 이는 손으로 총놀이를 할때의 모습과 흡사하다. 세 손가락으로 고리를 만들고 클럽을 걸어준다고 생각하면 몸과 클럽을 쉽게 연결할 수 있다.

2 자연스럽게 클럽을 감싸라 오른손은 중지와 약지를 이용해 그립을 잡아야 한다. 그리고 클럽을 자연스럽게 감싸면 적은 힘으로도 견고한 그립을 잡을 수 있다. 앞서 말한 손가락에만 신경을 쓰면 어깨가 경직되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POINT

 기사의 2번째 이미지
곧은 척추각도가 좋은 샷을 견인한다 목과 등이 일자로 평평하게 유지돼야 좋은 어드레스라고 할 수 있다. 등이 구부러진 C자 형태나, 허리가 과도하게 들어간 S자 형태는 허리에 무리를 주며 보상동작을 야기한다. C와 S가 아닌 중립적인 자세를 유지 하고 척추가 일자로 돼있어야 보기에도 좋고 정확도도 높은 예쁜 스윙 을 완성할 수 있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PROFILE │박하림 프로 박하림은 KPGA 프로이며, 지난해 JTBC골프 <올댓스윙> 시즌 4, <라이브레슨70>에서 족집게 레슨을 펼쳐 아마추어 골퍼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editor Roh Hyun Ju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186호

[2018년 6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