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INSTRUCTION

초보 골퍼를 위한 러닝 어프로치

2018.04.19

LPGA골프웨어 소속 양수진 프로가 골프에 갓 입문한 골퍼를 위한 실전 레슨을 공개한다. 첫 번째 순서는 그린 주변에서 언제나 가장 확실한 효과를 볼 수 있는 러닝 어프로치 팁이다. 공을 띄워야 할지 굴려야 할지 고민이 된다면 일단 굴려라!

 기사의 0번째 이미지


ADDRESS TIP

쇼트 게임에서는 공을 최대한 핀에 붙이기 위해 리스크가 적고 쉬운 방법을 택해야 한다. 러닝 어프로치는 공을 낮게 굴려서 핀에 가깝게 붙이는 어프로치인데, 장애물만 없다면 어디서든 쉽게 구사할 수 있고 성공 확률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러닝 어프로치를 할 때는 어드레스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양수진 프로의 노하우를 알아보자.

 기사의 1번째 이미지
1 목표 방향을 향해 서서 좁은 스탠스를 취한다. 공은 오른발 앞 선상에 놓고, 체중의 70%를 왼발에 두어 미스 샷을 예방한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2 클럽을 짧게 잡아 정확한 임팩트에 초점을 맞춘다. 양손이 약간 앞서는 핸드퍼스트 자세를 취하면 공을 더 잘 굴릴 수 있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3 공을 클럽의 토(헤드 앞쪽)에 놓는다. 헤드 페이스의 중앙으로 치면 그루브의 영향으로 스핀양이 커지니 주의해야 한다.

 기사의 4번째 이미지
4 오직 팔만 이용해 스윙한다. 백스윙에서 팔을 제외한 모든 신체의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안정적인 공의 구름이 생긴다.



SWING TIP

러닝 어프로치를 할 때는 정확한 임팩트만을 생각해야 한다. 머리와 몸통, 하체를 고정한 채로 팔을 이용해 백스윙과 피니시를 완성하면 된다. 거리 조절은 백스윙 크기로 해야 하므로 지속적인 훈련을 통해 거리감을 익히도록 한다.

 기사의 5번째 이미지


폴로스루를 낮게 유지하라 손목을 움직여 캐스팅(손목 풀림 현상)이 발생하면 공의 탄도가 높아져 러닝 어프로치에 실패하게 된다. 스윙은 짧고 간결하게 하고, 폴로스루를 낮게 유지하는 느낌으로 스윙하면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다.

어깨와 팔, 클럽을 일체화하라 러닝 어프로치를 할 때는 팔로만 스윙하되, 절대 손목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포인트다. 퍼팅을 할 때처럼 어깨와 팔, 클럽이 하나로 움직이도록 하면 공을 핀까지 정확하게 굴릴 수 있다.

양수진 프로가 선택한 LPGA골프웨어 여성의 아름다움을 부각시키는 버커루(BUCKAROO) 라인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양수진 프로가 선택한 LPGA골프웨어 여성의 아름다움을 부각시키는 버커루(BUCKAROO) 라인 LPGA골프웨어와 버커루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한 버커루 라인은 진라이크 소재와 오리엔털 모티브를 더해 여성의 아름다움을 부각하고 글래머스한 스타일을 연출해준다. 아우터는 통기성이 좋은 메시를 변형하고 폴리스판 원단을 더해 한여름에도 착용이 가능하며, 스컬 프린트로 젊은 감성을 더했다. 바지는 데님라이크 원단을 사용해 활동성이 돋보이며, 기능성 원단을 채용한 티셔츠는 18홀 내내 쾌적함을 더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PROFILE │양수진 프로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양수진 프로는 2009년 KLPGA에 입회했으며 LPGA골프웨어 소속이다. 그녀는 국내에서 통산 5승을 기록한 실력파 골퍼로, 주특기는 장타와 정교한 쇼트 게임이다.



editor Roh Hyun Ju photographer Jung Jae Wook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184호

[2018년 4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