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INSTRUCTION

FOCUS ON BACKSWING

2018.04.16

이정은6의 파워 스윙 노하우 좋은 백스윙이 파워를 견인한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상 시상식에서 전관왕에 오르며 새로운 골프여제로 거듭난 이정은6. 파워 드라이브로 정상에 오른 그녀의 샷 비결을 공개한다.



TOP OF SWING 자신만의 편안한 백스윙 톱을 완성하라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백스윙 톱의 크기는 정답이 없다. 오버스윙을 해도 공이 잘 맞는 사람이 있고, 백스윙을 짧게 가져가도 좋은 결과를 내기도 한다. 자신만의 편안한 백스윙 톱을 완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백스윙 크기에 부담감을 가지면 스윙이 경직되기 십상이다. 백스윙의 정점에 오르기 전까지는 그립이 배꼽을 본다는 느낌으로 몸통의 꼬임을 느끼는 것이 포인트다. 몸과 손이 같이 움직이면 파워를 안정적으로 모을 수 있다.

IMPACT 셋업 때의 어깨 위치를 유지하라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기능성이 뛰어난 이너웨어와 레드 계열의 심플한 베스트, 화이트 스커트 모두 팬텀골프웨어.

많은 아마추어 골퍼의 고질적인 문제는 헤드업에서 나온다. 또 머리를 고정하는 데 온 신경을 집중하면 임팩트 구간에서 어깨를 들거나 떨어뜨려 미스 샷을 유발하기도 한다. 두 가지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셋업 시 설정한 어깨의 위치를 스윙 내내 유지하는 것이다. 어깨를 안정화시키면 팔과 몸통의 일체감을 유지한 채 매끄럽게 스윙을 이어나갈 수 있다. 또한 축을 기준으로 보다 탄력 있게 파워 스윙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다.

FOLLOW THROUGH 좋은 백스윙이 좋은 폴로스루를 만든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좋은 백스윙이 좋은 폴로스루를 만든다 폴로스루는 공을 따라가듯 팔을 끝까지 돌리는 과정이다. 빠르게 지나가는 폴로스루 동작을 컨트롤하거나 교정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봐야 한다. 하지만 백스윙과 폴로스루는 짝을 이룬다. 좋은 백스윙은 좋은 폴로스루를 견인한다는 뜻이다. 앞서 언급했듯 몸통의 꼬임을 느끼면서 백스윙을 진행하고, 몸통을 꼬인 만큼 다시 풀어준다는 느낌으로 폴로스루를 완성하면 스윙을 힘 있게 진행할 수 있다.

FINISH 피니시는 언제나 끝까지 유지하라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샷의 결과는 백스윙에서 모두 결정된다. 피니시 동작으로 구질을 조정한다든지 샷의 결과를 컨트롤할 수 있다는 의견에 절대 찬성하지 않는다. 피니시는 자신이 구사한 스윙에 확신을 가지고 편안한 마음으로 끝까지 하는 것이 정답이다.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는 피니시 동작을 보기 좋게 만들기 위해 몸을 경직시키는 경향이 있다. 이 생각에서 반드시 탈피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싶다.

PROFILE │이정은6 프로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이정은6 프로는 지난 시즌 KLPGA투어 상금왕, 대상, 평균타수, 다승, 인기상, 베스트 플레이어 등 6관왕에 올랐다. 지난 시즌 평균 드라이버 샷 거리 는 11위(252.86야드), 그린 적중률은 3위(78.43%), 평균 퍼팅 수는 5위(29.81타)를 기록했다









editor Roh Hyun Ju photographer Park Jung Min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184호

[2018년 4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