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FEATURE

CARD NEWS

2018.06.15

프로들이 직접 알려주는 쇼트 퍼팅 팁!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아마추어 골퍼가 롱 퍼팅을 놓치는 건 어쩔 수 없지만, 홀컵이 코앞에 보이는 짧은 퍼팅을 놓칠 때마다 복장이 터지셨죠? 그래서 프로 선수들에게 물어봤습니다. 짧은 퍼팅을 성공하는 선수들만의 노하우를 소개할게요.



# 최진호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짧은 퍼팅에 어려움을 겪는 골퍼에겐 역그립을 추천해주고 싶다. 역그립은 손목을 불편하게 만들지만 이런 어색함은 오히려 기본에 충실하게 만들어 좋은 퍼팅을 만든다. 또 한국 코스의 그린은 느려서 굴리기보다는 때리는 느낌으로 퍼팅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



# 이정은6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쇼트 퍼팅의 첫 번째 핵심은 홀컵을 보지 않는 것이다. 홀컵을 보고 퍼팅하면 오히려 컵을 맞고 나오는 경우가 많다. 쇼트 퍼팅은 짧은 순간 끝난다. 컵 앞에 가상의 점을 찍고, 이 점을 지나도록 볼을 굴린다는 생각으로 퍼팅하는 것이 좋다."



# 이승현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짧은 거리의 퍼팅일수록 부담감이 크지만, 그런 때엔 퍼팅의 기본을 잘 지켜야 한다. 볼을 스탠스의 중앙에서 조금 더 왼쪽으로 놓고, 페이스가 볼 중앙에 정확히 일치하게 어드레스 하면 자연스럽게 핸드 퍼스트 자세가 나오면서 일관된 퍼팅을 할 수 있다."



# 김인경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짧은 거리 퍼팅의 핵심은 힘 조절이다. 보통 짧은 퍼팅을 할 땐 라인을 덜 보고, 홀컵 뒤를 보라고 조언하는데 나는 볼이 컵을 지나자마자 멈출 정도의 힘으로 퍼팅한다. 이렇게 하면 컵의 언저리에만 걸쳐도 들어가는 등 홀컵을 보다 넓게 사용할 수 있다."



# 지한솔

 기사의 5번째 이미지

"힘 조절을 롱 퍼팅과 다르게 해야 한다. 롱 퍼팅 시 손에 주는 힘이 5라면 3 정도의 힘으로 퍼팅하는 것이 좋다. 백스윙과 폴로스루의 스윙 크기 차이를 1 대 2 정도로 하면 자연스럽게 공을 밀어 치는 느낌을 가져갈 수 있다."



# 이정민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짧은 퍼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집게그립을 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손목 사용이나 방향성에 신경을 덜 쓰게 되면서 퍼팅 자체에 더 집중할 수 있다. 오른손등이 퍼팅 라인과 수평이 되도록 움직이는 것이 요령이다."



# 인주연

 기사의 7번째 이미지

"그립을 잡을 때 평소보다 조금 더 강하게, 1cm 정도 짧게 잡으면 도움이 된다. 쇼트 퍼팅은 스윙 아크가 작기 때문에 기술보다는 자신 있는 스트로크가 더 중요하다."







editor Won Jong Bae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186호

[2018년 6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