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LESSON

톱 골퍼들은 손과 발의 움직임까지 체크한다

2023.11.21

톱 골퍼들은 골프화에 숨겨진 ‘발’과 장갑 속 ‘손’의 움직임에 주의하며 샷을 한다. 조아연, 이가영, 홍지원 등 톱 골퍼를 다수 지도하는 더배럴골프 퍼포먼스센터 손홍진 원장이 손, 발 트레이닝 노하우를 소개한다.

무너지지 않는 강한 발 만들기

손 원장은 “두 번째 발가락과 무릎 중앙이 일자로 이어져야 견고한 셋업이 나온다”고 말한다. 다음 소개하는 동작은 셋업 자세로 서서 엄지발가락이 지면에서 떨어지지 않게 붙인 후, 복숭아뼈를 바깥쪽으로 밀어내는 운동이다. 이는 지면에 발을 꽉 붙여 다이내믹한 지면에서도 스윙이 흔들리지 않도록 도움을 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운동 방법

1 셋업 자세를 취한 후 발목에 고무밴드를 건다.
2 양쪽 엄지발가락을 지면에 꽉 붙인 후 복숭아뼈를 바깥쪽으로 밀어낸다.
3 무릎이 벌어지지 않도록 주의하며 이 동작을 10회 진행한다.
※ 주의사항 양쪽 무릎이 같이 바깥쪽으로 벌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운동 효과가 높아진다.


발바닥의 아치를 유지해 지면반력 이용하기

발바닥의 아치를 유지하는 동작을 반복하면 발등 근육이 활성화된다. 여기에 지면에서 수직 방향으로 힘을 쓰는 패턴을 익히면 한층 더 강한 스윙을 만들어 낼 수 있다. 다음 소개하는 동작은 발바닥의 아치를 유지하며 강한 지면반력을 사용하는 데 도움을 준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운동 방법 1 한 발을 앞으로 두고 선 자세에서 런지 동작을 취한다.
2 무릎이 발끝 선을 넘지 않도록 유지한 상태에서 발가락을 들어 올린다.
3 10초간 발바닥의 아치를 유지하는 느낌을기억하며 양발을 번갈아 10회 반복한다.
※ 주의사항 런지 동작을 할 때 많이 앉지 않아도 괜찮다. 무릎을 굽히며 앉을 때 무릎의 위치가 뒤로 빠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운동 효과가 높아진다.


강한 임팩트를 만드는 손 운동

비거리를 내려면 손의 악력을 사용해 강한 임팩트를 만들어야 한다.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는 악력을 이용할 손목이 바깥쪽으로 꺾이곤 하는데, 백스 윙 시 손목이 꺾이면 슬라이스가 발생하니 주의해야 한다. 다음 소개하는 동작은 파워를 잃지 않도록 손목의 움직임을 유지시키는 악력 운동이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운동 방법

1 똑바로 서서 양팔은 어깨 높이로 들고 팔은 앞으로 뻗는다.
2 양손으로 고무밴드나 수건을 잡고 바깥쪽으로 벌리는 힘을 유지한다.
3 손목이 바깥쪽으로 꺾이지 않게 유지하며 좌우로 회전하는 동작을 10회 반복한다.
※ 주의사항 손목이 꺾이면 힘의 방향이 분산되므로 처음 만든 손목의 각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손목 강화 운동으로 파워 스윙 만들기

파워 스윙을 하려면 손목 힘이 필수다. 손목의 힘이 받쳐줘야 빠른 스피드의 스윙을 견뎌내고, 파워를 공에 원활하게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음 소개하는 동작은 톱골퍼들이 즐겨하는 손목 강화 운동이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운동 방법

1 바닥에 손바닥과 무릎을 대고 고양이 자세를 만든다.
2 손바닥을 들어 올리면서 손가락과 손바닥이 꺾이는 지점에서 10초간 버틴다.
3 다시 시작 자세로 돌아와 이 동작을 20회 반복한다.
※ 주의사항 체중을 실어 운동할수록 효과가 커진다. 하지만 손목 통증이 느껴진다면 체중을 많이 싣지 않고 손목의 움직임부터 부드럽게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INSTRUCTOR PROFILE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손홍진 더배럴골프 퍼포먼스센터, 더바른몸 골프 트레이닝센터 원장이다. 골프 피트니 스 전문가(TPI, GFS, Ramgy Mac Master, FastFirst) 과정을 다수 이수했다.



MODEL PROFILE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이창희 프로 모델로 활약한 이창희는 KLPGA 정회원이며, 골프 국가대표 시절 여 자팀 주장으로 활약했다. 현재 더골프컴퍼 니를 운영하며 다양한 골프 이벤트를 진행 하고 있다.



노현주 기자 사진 임상현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51호

[2023년 11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