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GOLF LOOK

Essential Outers

2018.11.08

겨울 패션의 키 아이템은 바로 아우터! 파리게이츠에서 올 겨울 구스다운, 벤치다운을 비롯해 밍크와 라쿤, 폭스, 양털 등 다양한 퍼가 믹스된 아우터를 선보인다.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제작된 파리게이츠 아우터 컬렉션과 함께라면 이번 겨울 언제 어디서나 주목받는 스타일 리더가 될 수 있다.

L U X U R I O U S M I N K

짧은 기장의 밍크 아우터. 지퍼에 방울 디테일과 소매 부위는
폭스털을 한 번 더 장식해 고급스러우면서도 귀여운 스타일을 연출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 이너웨어와 크림 컬러의 밍크 아우터, 여성스러운 플레어 스커트, 독특한 디자인의 파우치 모두 파리게이츠



F U R V E S T

퍼 베스트 하나만 잘 입어도 세련된 패션 감각을 뽐낼 수 있다.
이너웨어 매치에 따라 캐주얼하게, 또 여성스럽거나 우아하게 스타일링이 가능하기 때문.

 기사의 1번째 이미지

▶ 심플한 화이트 니트 이너, 독특한 포켓 장식의 밍크 퍼 베스트, 랩 스커트 형태의 큐롯과 니삭스, 진주 퍼 장식의 슈즈 모두 파리게이츠



C A S U A L D O W N

베이직한 스타일의 쇼트 다운으로 루즈핏감과 후드의 배색 컬러가
스타일을 살려주어 일상 생활에서도 캐주얼하게 연출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 스냅백 스타일의 모자, 이너로 입은 블랙 니트, 구스다운 점퍼, 트레이닝 스타일의 팬츠, 하이탑 슈즈 모두 파리게이츠.



B O M B E R J A C K E T

항공 점퍼 스타일의 쇼트 다운. 짧은 기장 덕에 젊고 경쾌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으며
라쿤 퍼 트리밍과 등판의 무스탕 소재로 보온성과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 라쿤 퍼가 트리밍된 핑크 컬러의 보머 재킷형 다운, 스트레치성과 보온성이 좋은 화이트 팬츠 모두 파리게이츠.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191호

[2018년 11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