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GOLF LOOK

LOGO MANIA

2018.04.05

패션계에선 로고 열풍이 올 시즌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골프웨어라고 빠지리란 법은 없다. 라운드에서 뽐내기 좋은 각양각색의 로고 아이템을 찾아 모았다.

VESTS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위부터) 타이틀리스트어패럴 스킨톤과 블랙을 세련되게 매치한 슬리브리스 터틀넥. 가슴에 새겨진 필기체 로고가 여성스러운 매력을 발산한다. 25만8000원. 캘러웨이어패럴 귀여운 곰돌이 안에 로고를 그려 넣었다. 여리여리한 하늘색이 돋보이는 칼라 니트. 포인트로 쓰인 레드 컬러가 앙증맞다. 25만8000원. 볼빅브이닷 로고가 확연히 눈에 띄는 니트 베스트. 허리 라인과 뒷면에 레드 배색과 패턴이 들어가 있다. 18만9000원.

T-SHIRTS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위부터) 먼싱웨어 화이트 티셔츠에 로고를 쓰고 양팔에는 잔잔한 별 무늬를 넣어 아기자기하게 균형을 맞췄다. 15만8000원. 데니스골프 브랜드 로고에 스포츠 라인 로고인 D를 더해 스포티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보디와 소매의 컬러가 다른 칼라 티셔츠, 19만8000원. PXG어패럴 모던한 블랙&화이트의 반팔 티셔츠. 로고를 글로시한 실버로 표현한 것이 감각적이다. 23만9000원.

CAPS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위부터) 타이틀리스트어패럴 로고 캡처럼 베이직한 아이템도 없다. 어떤 룩에나 튀지 않고 어울리는 블랙 캡이라면 더욱 더. 4만6000원. 데니스골프 시원한 매시 소재가 적용된 화이트 로고 캡. 화이트에 레드로 강조된 로고가 볼드하다. 9만8000원. 까스텔바작 심플하게 로고를 새긴 선바이저. 언제 어디서든 시크하게 착용할 수 있다. 6만9000원. FJ어패럴 상큼한 핑크에 흰색 로고를 더했다. 페미닌하고 스포티한 바이저. 3만2000원. 테일러메이드어패럴 새파란 로고가 청량하다. 자외선을 차단하는 기특한 아이템. 4만9000원.

BAGS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위부터) 타이틀리스트어패럴 로고 외에는 아무런 장식도 패턴도 없다. 담백하게 브랜드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간결한 파우치백. 8만원. 까스텔바작 브랜드 네임을 양면에 큼직하게 박아 넣은 파우치백. 가벼운 나일론 소재에 수납 공간 또한 넓어 활용도가 높다. 11만9000원.

PATTERN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위부터) 보그너 로고를 옵티컬 패턴처럼 활용한 티셔츠. 톤온톤의 그린 컬러 매치가 고급스럽다. 19만8000원. 볼빅브이닷 연속적으로 반복되는 브랜드 네임에 트로피컬 패턴을 적용해 재미를 줬다. 신축성이 뛰어난 냉감 티셔츠, 11만9000원.



editor Lee Eun Jung photographer Chung Woo Young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184호

[2018년 4월호 기사] 에서 계속... ]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