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GOLF LOOK

내가 제일 잘 나가

2017.12.01

골프웨어 브랜드의 2017년 F/W 시즌 베스트셀링 아이템을 모았다. 많은 사람이 선택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 법. 아직 몇 달 남은 겨울이니 쇼핑 리스트에 추가할 만한 아이템을 이 기회에 찬찬히 물색해보자.

C A S T E L B A J A C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위부터) 까스텔바쟉 울 100% 소재의 주름 니트 스커트, 17만9000원. 스트레치 기능과 터치감이 우수한 퀼팅 점퍼, 27만9000원.

까스텔바쟉의 간판 모델인 이하늬의 파워가 컸다. 화사한 핑크 플리츠 라인이 달린 니트 스커트는 그녀가 CF에서 입고 등장했던 아이템. 여기에 매치할 아우터로 충전재가 퀼팅된 키티 아트워크 점퍼를 구매하는 이들이 많았다는 게 담당자의 전언이다. 비록 세트는 아니지만 라운드 스타일링에 도가 튼 골퍼들의 감각이 일관된 구매 결과로 입증된 셈.

P E A R L Y G A T E S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위부터) 파리게이츠 벨트 포인트의 구스다운 롱 점퍼, 78만원. 서커스 그래픽이 포인트인 하이넥 울 니트, 45만8000원

늘 그래왔듯이 파리게이츠만의 유니크한 바이브는 필드뿐 아니라 일상에서도 빛을 발한다. 먼저 허벅지까지 내려오는 화이트 롱 패딩은 허리선의 벨트 포인트로 페미닌한 연출이 가능한 아이템. 체크 패턴이 유난히 인기였던 올 F/W 시즌, 파리게이츠만의 서커스 그래픽을 체크 위에 레이어한 니트는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골프웨어에 머물지 않고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를 수 있는 높은 활용도가 주효했다는 분석!

B L A C K & W H I T E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위부터) 블랙앤화이트 고급스러운 블랙 퍼의 패딩 점퍼, 154만원. 페미닌한 컬러의 경량 후드 점퍼, 92만4000원.

스코틀랜드에서 유래된 브랜드답게 블랙앤화이트의 베스트셀러는 차분하고 고상하기 그지없다. 소담스러운 퍼 장식의 그레이 롱 패딩은 엘레강스한 룩을 연출할 수 있어 블랙앤화이트 마니아의 높은 지지를 받았는데, 힙을 덮는 길이로 체형 커버가 가능하다는 점 또한 어필한 부분이다. 광택이 없는 부드러운 소재의 경량 후드 점퍼는 여리여리한 컬러와 고급스러움을 지닌 아이템이다.

M A S T E R B U N N Y E D I T I O N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왼쪽부터) 마스터바니 에디션 은은한 광택감의 구스다운 점퍼, 78만원. 프린트 구스다운 베스트, 63만8000원.

기능성과 패션, 어느 하나 놓치지 않는 마스터바니 에디션의 베스트 주자들은 과감한 소재와 패턴으로 무장했다. 글리터한 광택에 화이트 라쿤 퍼를 매치한 세련된 점퍼와 화이트, 네이비, 레드의 컬러 블로킹이 돋보이는 패딩 베스트가 그러하다. 특히 패딩 베스트는 동일한 패턴의 스커트와도 세트 착장이 가능해 반응이 뜨겁다고.

C A L L A W A Y A P P A R E L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왼쪽부터) 캘러웨이어패럴 방풍 안감이 내장된 풀오버, 35만8000원. 스트레치성이 뛰어난 다운 충전재 스커트, 25만8000원.

터틀넥과 니트를 레이어드한 것처럼 보이는 따뜻한 풀오버, 스트레치 원단에 구스다운을 믹스한 스커트는 쌀쌀한 날씨에도 스타일을 중요시하는 골퍼들의 집중적인 선택을 받았다. 캘러웨이어패럴의 과하지 않고 시크한 무드는 연령과 취향에 상관 없이 호불호가 갈리지 않기 때문에 선물을 하기에도 부담이 없다.



T I T L E I S T A P P A R E L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위부터) 핑골프웨어 심플한 디자인의 탈착 후드 덕다운 베스트, 44만8000원. 레터링 자카드 패턴의 집업 카디건, 44만5000원.

타이틀리스트하면 역시 프로페셔널 룩이다. 추운 겨울에도 편안한 스윙을 도와주는 스윙다운과 베스트가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모두 봉제선 없이 다운을 주입해 충전재인 구스가 빠져 나오지 않으며 고신축, 방풍, 발수 기능이 있다. PRO-POSTURE 패턴을 적용해 어드레스 시 착용감이 탁월하다는 점도 퍼포먼스를 중시하는 골퍼들에게 주효한 킬링 포인트다.





editor Lee Eun Jung photographer Lee Yong In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180호

[2017년 12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