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STYLE

필드 위의 진주

2019.01.11

우아한 진주를 자유자재로 변주한 골프웨어의 펄 아이템들! 올 겨울, 진주 액세서리로 라운드를 영롱하게 장식해보자.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위부터 시계 방향) 파리게이츠 숄더백과 힙색으로 두 가지 연출이 가능한 미니 파우치. 프릴 장식과 볼드한 진주 스터드가 개성 넘친다. 17만0800원.
파사디 시린 바람을 막는 보드라운 퍼 장갑. 손등의 입술 일러스트에 진주 한 알을 올려 유니크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7만9000원.
핑골프웨어 양손을 따뜻하게 감쌀 수 있는 퍼가 양끝에 달렸다. 별 패턴 퀼팅에 박힌 진주들이 귀여운 머프백. 15만8000원.
파리게이츠 은은하게 반짝이는 글리터 양말. 진주알을 빙 두른 스마일 와펜이 시선을 붙든다. 와펜에는 단추가 달려 있어 탈부착이 가능하다. 5만8000원.
파사디 클래식한 레드 타탄 체크에 진주와 로고로 포인트를 줬다. 발뒤꿈치의 진주 장식이 뒷모습을 살려주는 골프화. 18만9000원.
팬텀골프웨어 핑크 컬러가 돋보이는 니트 비니캡. 퍼 방울과 어울리는 진주 장식이 캐주얼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매력을 발산한다1.2 만8000원.







editor Lee Eun Jung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193호

[2019년 1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