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검색

STYLE

제값 하는 아우터

2018.12.18

이 정도면 투자할 가치가 있다. 방한은 기본, 데이웨어로도 더할 나위 없는 골프웨어의 퍼&가죽 아우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시계방향으로) 까스텔바작, 보그너, 마코, 파리게이츠

옷장에 옷이 그득해도 계절이 바뀌면 새 옷에 눈길이 간다. 아우터도 그런 것이 매년 겨울이 되면 코트나 점퍼 하나쯤은 제대로 된 걸로 장만하고 싶다. 골퍼들의 경우는 더하다. 일상에서 입을 아우터 외에도 라운드용 아우터를 따로 구입하고 싶어지니까. 하지만 이런 고민을 한방에 해결할 수 있는 답이 있다. 바로 골프웨어의 퍼와 가죽 아우터다.

올 겨울, 최강 한파가 예상되는 가운데 골프웨어 브랜드는 다양한 퍼와 가죽 아우터를 속속 출시했다. 라벨을 확인하지 않으면 골프웨어 브랜드인지 모를 만큼 웨어러블 한 디자인이 주를 이룬다. 밍크나 블루 폭스 퍼, 수입 양 가죽과 소가죽까지 소재 또한 고급화됐다. 특히 올해 파리게이츠는 리얼 퍼 에디션을 브랜드 최초로 출시했다. 부드러운 소가죽에 밍크 퍼를 트리밍한 점퍼는 파리게이츠의 장기를 십분 활용한 유니크한 스타일. 블랙&화이트의 심플한 컬러 조합에 퍼 디테일을 더해 일상복으로도 손색없다. 까스텔바작에서 야심차게 선보인 퍼 점퍼는 페미닌한 컬러가 돋보인다. 아우터로 입어도, 코트 안에 입어도 부해 보이지 않는 실루엣으로 여성스러운 매력을 과시할 수 있다. 보그너는 퍼와 가죽을 아예 커플 룩으로 제안했다. 여자는 베이비 램 스킨과 퍼를 조합한 무스탕 베스트, 남자는 부드러운 질감의 무스탕 재킷으로 세련되면서도 조화로운 룩을 완성했다. 마코의 알록달록한 폭스 퍼 패딩과 링스골프의 블루 폭스 퍼 패딩처럼 퍼가 주인공 격으로 활약하는 다운 점퍼도 주목할 만한 아이템이다. 한파가 몰아닥치기 전, 방한과 스타일을 동시에 잡는 든든한 아우터 하나 장만해 보는 건 어떨까?


FOR WOMEN 고급스러운 퍼 아우터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순서대로) 파리게이츠 산뜻한 컬러가 돋보이는 밍크 퍼 베스트. 라쿤 퍼의 로고 장식이 귀여움을 더한다. 원피스나 스커트에 매치해도 잘 어울릴 듯. 388만원.
보그너 최고급 양가죽을 사용한 집업 재킷. 부드러운 가죽에 퍼를 더해 따뜻하게 입을 수 있다. 그윽한 브라운 컬러가 매력적이다. 398만원.
파리게이츠 레트로한 디자인의 밍크 퍼 점퍼. 목과 손목, 밑단에 적용된 니트가 캐주얼하다. 브라운과 베이지 컬러의 배색이 포인트. 238만원.



FOR MEN 세련된 가죽 아우터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순서대로)까스텔바작 앞판에 소가죽을 사용한 하이브리드 무스탕 점퍼. 소매와 등판에 다운 충전재를 넣어 보온성과 활동성을 높였다. 155만9000원.
보그너 부드러운 양가죽으로 만든 리버시블 점퍼. 캐주얼한 블루종 형태로 양면 활용이 가능해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278만원.
까스텔바작 양가죽 소재에 덕다운을 결합한 패딩 점퍼. 필드와 일상에서 트렌디하게 입을 수 있는 흔치 않은 디자인이다. 129만9000원.



editor Lee Eun Jung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192호

[2018년 12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