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뉴
  •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 골프포위민로고
    • 정기구독
  • 검색

GFW TALK

겨울 비수기 스윙 교정 해볼까

2023.01.20

아마추어 골퍼 중에도 겨울 비수기 시즌 스윙 교정을 계획하는 이가 많다. 스윙 교정에 대한 골퍼들의경험담을 통해 이번 겨울시즌을 어떻게 보내는 것이 좋을지 판단하길 바란다.

“원포인트 레슨이라도 꾸준히 받는 것이 중요” 김지예(골프 인플루언서)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평소 스윙 연습 루틴이 어떻게 되나. 최대한 매일 연습하려고 노력한다. 일 때문에 시간을 낼 수 없는 시기에도 반드시 일주일에 한번은 연습장에 가는 습관을 만들었다.

어떤 부분을 교정했나? 다운스윙 시 지면 반발력을 이용해 체중을 이동할 수 있도록 교정했고 평소 스윙에 배어 있던 안 좋은 습관을 고쳐 나갔다.

특별히 적용한 교정법이 있다면? 다운스윙 시 왼발로 체중 이동을 할 때 과하게 앉는 느낌으로 연습 스윙을 하는 방법이다. 일반적인 스윙을 할 때보다 과장된 동작으로 연습함으로써 왼발로 무게중심이 이동하는 것을 훨씬 잘 체감할 수 있었다.

교정 후 어떤 효과를 봤는지. 혼자 연습할 때는 제 스윙에 대해 코치해주는 사람이 없어 정확히 어느 부분이 잘못됐는지, 지금 잘 치고 있는지 돌아보지 못했다. 교정을 받으면서 그간 몸에 배인 나쁜 습관이무엇이었는지 속속들이 알 수 있었다.

교정된 스윙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던 부분은? 습관이 무섭다고, 라운드만 나가면 스윙이 다시 엉망이 되더라. 그래서 라운드 전에 스윙을 한번 점검하고 연습장에서 다시 스윙을 연습하는 루틴을 만들었다.

스윙 교정을 고민하는 아마추어 골퍼에게 조언하고 싶은 점이 있다면? 교정 후에도 꾸준히 원포인트 레슨이라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교정 후 스윙에 대한 자신감이 붙어 연습 없이 라운드를 열심히 다닐 때가 있는데, 오히려 이때를 조심해야 한다. 역으로 잘못된 스윙 습관을 만들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원포인트 레슨이라도 받아 교정한 스윙을 꾸준히 유지하는 것이 좋다.

“차근차근 단계별로 교정을 시도하세요” 민에나(골프 인플루언서)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평소 스윙 연습 루틴이 어떻게 되나. 레슨 20분 전에 지난 시간에 배웠던 것을 간단하게 복습하면서 몸을 푼다. 레슨과 개인 연습을 각각 일주일에 한 번씩 받는다. 사실 다른 골퍼와 비교했을 때 개인 연습량은 부족한 편이다. 그 대신 하나를 배우더라도 확실히 내 것으로 만들고자 노력한다. 레슨을 아무리 받아도 배운 스킬을 스스로 적용하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어떤 부분을 교정했나? 스윙 궤도를 교정했다. 우선백스윙에서 다운스윙까지 가는 과정에서 엎어 치는느낌의 아웃투인 궤도 양상이 보인다는 지적을 받고 안정적인 인투아웃 궤도를 만들기 위한 연습을 했다. 또 폴로스루 자세를 전반적으로 재정비했다.

특별히 적용한 교정법이 있다면? 왼발을 디디며 다운스윙하는 연습을 꾸준히 했다. 다운스윙 시 체중이동이 안정적이어야 팔이 내려올 수 있는 공간이 확보되면서 바른 인투아웃 궤도가 완성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폴로스루 때는 팔이 임팩트 이후 빨리 접히지 않도록 왼쪽 팔꿈치와 왼쪽 손등을 뻗어주는 연습을 많이 했다.

교정 후 어떤 효과를 봤는지. 안정적인 인투아웃 궤도를 완성함으로써 구질이 개선돼 미스샷이 줄어들었다. 또 폴로스루 때 팔을 쭉 뻗어주는 연습을 통해 비거리도 많이 향상됐다. 요즘 직접 찍은 스윙 영상을 봐도 스스로 실력이 업그레이드된 것을 체감한다. 다들 스윙이 예뻐졌다고 하더라.

교정된 스윙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던 부분은? 집에서 틈틈이 스윙 연습을 했다. 임팩트를 연습하는 스윙 도구를 따로 구매해 백스윙부터 다운스윙, 폴로스루, 피니시 자세를 전반적으로 연습했다.

스윙 교정을 고민하는 아마추어 골퍼에게 조언하고 싶은 점이 있다면? 한 번에 모든 과정을 완성하려고 하지 말고 단계를 나눠 연습할 것을 추천한다. 한 가지 기술을 체득할 때까지 연습에 집중하고 나서 다음 레슨을 받는 것도 방법이다. 예를 들면 나 같은 경우 임팩트할 때 공이 있던 자리에 시선을 고정시키는 연습을 완전히 깨우친 후 체중 이동과 임팩트, 폴로스루 연습을 차근차근 이어나갔던 것 같다.

“스윙 시 생각 많으면 오히려 역효과, 마음 편하게 치면 더 잘 맞고 즐거워” 문예림(골프 토털 플랫폼 골미골미 대표)

 기사의 2번째 이미지



평소 스윙 연습 루틴이 어떻게 되는지. 연습장에 가서 꾸준히 연습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그 대신 일주일에 4번 이상 필드에 나가 실전 경험을 많이 쌓고 있다. 비수기인 요즘엔 또래 아마추어 골퍼의 스윙 영상을 보면서 나는 어떻게 치는 것이 좋을지 이미지 트레이닝을 한다. 프로의 스윙을 참고하기엔 너무 어렵더라.

스윙 교정의 필요성을 실감할 때는 언제인지? 평소 스윙이 예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하지만 비용을 들여 꾸준히 레슨받은 골퍼들의 일명 ‘자본주의 스윙’을 보고 나면 내 스윙의 부족함을 여실히 느낀다. 특히 피니시에서 잘 드러난다. 스피드나 방향성을 개선하는 것은 워낙 라운드를 자주 나가니 동반자들의 코치를 통해 나아지는 점이 있다. 그런데 피니시는 필드에 자주 나가는 것만으로는 완성할 수 없는 영역이었다. 꾸준한 레슨과 연습을 통해 완성된 예쁜 피니시를 볼 때면 티칭 프로의 도움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현재 별다른 스윙 교정을 하지 않는 이유는? 꽤 오랜 시간 독학으로 골프를 치다 레슨을 딱 한 번 받아봤다. 기본기가 많이 부족한 데다 안 좋은 습관이 몸에 배어 스윙을 교정하는 게 더 힘들더라. 머리로는알고 있는데 몸이 따라주지 않아 꽤 고생했다. 레슨을 계속 받아야 하는데 시간이 나지 않아 스윙 교정이 뜻대로 되지 않았다. 그리고 별다른 스윙 교정을 받지 않는 것이 라운드를 할 때 마음을 더 편하게 만드는 것 같다. 교정받은 대로 쳐야 한다는 생각에 오히려 스윙이 이전보다 못할 때가 있었다. 마음 편하게 생각 없이 공을 치는 것도 라운드를 즐기는 방법이라고

생각해 교정의 필요성을 많이 느끼지 못했다. 같은 아마추어 골퍼에게 조언하고 싶은 점이 있다면? 골프는 시간을 쓸수록 더 많은 수확이 따르는 스포츠인 것 같다. 스윙 교정이 힘들어 고생 중이라면 똑딱이나 7번 아이언 연습 등 기초적인 단계부터 다시 차근차근 시작해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평소 라운드를 자주 나갔던 골퍼라면 습득력이 좋아 기초 단계를 다시 밟아도 빠르게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을 것이다. 나 또한 연습 시즌인 겨울 동안 7번 아이언을 연습하면서 다시 한 번 나쁜 버릇이 없는 예쁜 스윙을 만들어 보려고 한다.

“원래 치던 대로 편하게 치면서 골프에 흥미를 잃지 말라” 최유진(뷰티 웰니스 브랜드 비쥬생정 대표)

 기사의 3번째 이미지



평소 스윙 연습 루틴이 어떻게 되는지. 올해만 필드를 100번 이상 나갔다. 소위 말하는 ‘잔디밥’을 먹으며 주 2, 3회 필드에 나가서 다양한 언듈레이션과 그린 스피드를 경험하며 연습했다. 지금은 추워서 시즌아웃을 했지만 친구들과 스크린을 치면서 감을 잃지 않기 위해 연습하는 것을 루틴으로 삼고 있다. 아니면 집에서 빈 스윙 연습을 하며 스윙 템포를 익히고 있다.

현재 스윙에 대한 개인적인 만족도는? 솔직히 말하면 지금이 FM이라 할 수 있는 자세는 아니다. 그러나 비거리가 많이 나오는 편이라 만족도는 높다.

현재 별다른 스윙 교정을 하지 않는 이유는? 사실 자세에 대한 객관적인 지표를 잘 신뢰하지 않는다. 사람마다 신체 조건에 따라 스윙 폼도 다르게 형성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나 같은 경우 체형 때문에 백스윙 톱이 티칭 프로가 원하는 FM 자세보다 오버스윙이 되는 경향이 있다. 이를 고쳐 보려고 하니 얼리 익스텐션이 나오는 등 스윙 리듬이 무너지더라. 내가 하도 스트레스를 받으니 필드 나간 동반자들이 원래 치던 대로 편하게 치면서 골프에 흥미를 잃지 말라고 조언해줬다. 그 다음부터는 굳이 스윙을 교정하기 위해 스트레스 받지 않고 나만의 스윙을 만들면서 골프에 계속 재미를 느끼려고 했다.

스윙 교정의 필요성을 느낄 때가 있는지? 잔디밥은 무시 못한다는 말이 사실인지 라운드를 많이 다니면서 레슨프로 없이도 미스샷의 원인을 스스로 점검할 수 있는 수준까지 왔다. 그런데 요즘 들어 한층 심화된 단계로 나아가기 위해선 어느 정도 레슨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다. 코스에 따라 다양한 구질을 적용하고 싶은데, 그러려면 내 스윙을 옆에서 봐주는 사람이 필요한 것 같다.



황채현 기자

본기사는 매일경제신문 골프포위민 241호

[2023년 1월호 기사] 에서 계속..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